유머

 

부모님의 문자

 

#.
내 친구는 막차끊긴 후 아빠한테
"
버스 끊겼어..ㅠㅠ"
이러니까
"
붙여서 타고와"


#.
전 방에서 혼자 심취해서 막 노래 부르고 있었는데
엄마께서 문자로
"
노래잘한다"


#.
저는 아빠한테
"
나 야자해서 집에 늦게가~"
이랬더니 답장이
"
ㅇㅅ"
그래서 집에 와서 물어봤더니
안습의 줄임말이라고...


#.
전 엄마랑 싸웠을 때 엄마가 문자로
"
밥먹어"
이렇게보내셧음


#.
"
엄마 몇시에와"
"3"


#.
어머니가 하두 문자를 딱딱하게 쓰셔서
엄마 특수기호같은 것도 좀 넣어봐 했더니
"
딸 언제와
◎◈▣♣"


#.
울엄마는 ㅡㅡ 이거 항상 붙이는데
"
아빠왔다ㅡㅡ"
"
장보러가자ㅡㅡ"
"
할머니가 니용돈주셨다ㅡㅡ"


#.
우리 엄마는 문자로 이렇게 말함
"
아빠술마셨다 너의 성적표발견 창문으로 오라"


#.
우리 엄마는 물음표(특수문자) 쓸 줄 몰라서
"
너 지금 어디야 물음표"


#.
저번에 학원에서 엄마한테 친구한테 보낼거 잘못갔는데
"
뭐해"
했더니 엄마가
"
밥하거든여"


#.
아빠생신날
"
아빠 사랑해! 술 쪼금씩만
먹구 운동도 열심히 하구! ♥사랑해요 ♥"
"
"


#.
엄마: "딸 오늘 공부 열심히 해~"
수업시간이었지만 엄마 삐칠까봐
: "알았어 엄마 사랑해"
엄마: "너 지금 수업시간에 왜 문자해"


#.
"
아빠 나 데리러오면 안돼?"
"
"


#.
저번에 비오는날 아빠가
"
밖에 비 ㅈㄴ 많이와 우산챙겼냐"


#.
집에 성적표 왔다고 엄마한테서 오랜만에 문자왔는데
"
연락바랍니다"


#.
저희 엄마는
: "엄마 비온다 데릴러 와줘요"
엄마: "데릴러데릴러신데릴러~"


#.
아빠가 나한테 문자로
"
우리딸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"
하시길래 답장으로
"
아빠 ㅉㅉ이 뭔지알어?"하니까
"
짱짱 아니야?"
..............


#.
우리엄마한테
: "엄마 올때콜라사와~"
이랬더니
엄마: ""
엄마 이거 누가 가르쳐줬....

신고
Posted by 정겨워